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윤지오, 故장자연과 함께한 사진 공개 “책 수익금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윤지오가 사진 한 장을 공개했다.

윤지오는 최근 SNS에 고(故) 장자연과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하며 “환한 햇살처럼 밝게 웃던, 그 누구보다도 아름다웠던 자연언니..내가 할 수 있는 최선의 방법으로 언니와 함께할게. 언니를 지켜나가 볼게“라는 글을 올렸다.

또한 윤지오는 ”이제는 하늘에서 밝게 빛내며 평안히 지내. 늘 고맙고 미안하고 사랑해“라고 애틋한 인사를 전하며 ”#장자연 #윤지오 #10주기“라는 태그를 달았다.

한편 지난 5일 윤지오는 TBS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쇼’에 출연해 처음으로 얼굴과 이름을 공개하며 사건 당시를 언급해 큰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또한 10일 SNS에 “‘13번째 증언’은 진실만을 기록한 에세이 북이다. 사건의 진상이 규명되길 염원하시는 분들께 바치는 마음과, 이런 안타까운 일들이 되풀이되지 않기를 바라고 모든 증언자와 생존자가 건승하길 바라며 진심을 담아 글을 썼다”고 설명했다.

그는 “제가 지금에서야 말할 수 있는 것은 당시 제가 섣불리 나설 수 없었기 때문”이라며 “쥐도 새도 모르게 죽을 수 있는 사안이었고 현재도 그러하다”고 밝혔다. 이어 “이제껏 언론에서 공개한 내용은 빙산의 일각”이라며 “저는 사실상 유일한 ‘목격자’가 아닌 유일한 ‘증언자’”라고 말했다.

윤지오는 또 “수익적으로 쥐어지는 금액은 그리 많지 않지만 기부를 위해 만들어진 책이다. 한국에서 의미 있게 수익금 일부가 쓰일 수 있도록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곳을 찾고 있다”고 덧붙였다.

윤지오는 이어 ‘장자연 사건’을 알고 있는 일부 배우들이 이를 외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제가 되려 유명인이 아닌 것이, 또 유명배우로서 함구하는 거짓된 삶을 살아가지 않고 끝까지 증언할 수 있는 사람이어서 감사하다”며 “다른 배우들이 묵언하는 것을 보며 제가 감당할 수 있고 제가 언니 곁에 있었기에 참으로 다행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사진 = 서울신문DB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