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오정연 “‘살 빠진’ 수식어 제발 그만..” 호소한 이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오정연
뉴스1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오정연이 자신의 몸매에 대한 언급 자제를 호소했다.

11일 서울시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그룹 아르곤(ARGON)의 데뷔 앨범 ‘마스터키(MASTER KEY)’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개최됐다.

이날 MC를 맡은 오정연은 자신에게 플래시 세례가 쏟아지자 “내 사진을 찍어주시는 건 좋다. 다만 요즘 내 기사 제목을 써주실 때 꼭 ‘살빠진 오정연’이라고 써주시는데 그것만큼은 조금 자제해주셨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이어 “사실 30대 중반이 넘어가다 보니까 살이 잘 안 빠진다. 세상에 맛있는 게 너무 많아서 다이어트를 못 하고 있다”면서 “이렇게 기자님들 앞에 설 때나 사람 많은 곳에 갈 때는 한 이틀간 급 다이어트를 한다. 이번 쇼케이스를 앞두고도 급 다이어트를 했지만 어제 참지 못하고 갈빗집에 갔다. 엄청 먹고 왔다”고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오정연은 “양심에 찔리니까 그런 수식어는 자제해주시고 대신 예쁜 사진 많이 찍어주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오정연은 지난해 말 급격히 살이 찐 외모로 화제에 오른 바 있다. 이후 두 달 만에 11kg를 감량해 이전의 외모를 되찾았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