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아이템’ 주지훈, 신린아와 다정다감 케미 ‘매너다리+따뜻 눈빛’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이템’ 주지훈이 신린아와 다정다감 케미를 뽐냈다.

주지훈은 MBC 월화미니시리즈 ‘아이템’(극본 정이도, 연출 김성욱)에서 유일한 혈육인 조카 강다인(신린아 분)을 되살리기 위해서라면 어떤 위험도 마다하지 않는 강곤 역으로 매회 열연을 펼치고 있다. 위험천만한 액션 연기는 물론 보는 이들을 눈물짓게 만드는 오열 연기까지 다각적인 강곤의 감정선을 완벽하게 그려내며 극을 이끌어가고 있는 것.

강곤은 검찰청에서 ‘꼴통 검사’라 불릴 만큼 냉철하고, 불의에 맞서 물불을 가리지 않는 캐릭터다. 반면 조카에게는 한없이 따뜻하고 다정다감한 최고의 삼촌. 카메라 뒤에서도 주지훈의 조카 바라기는 계속됐다.



오늘(11일) 공개된 ‘아이템’ 비하인드 스틸에는 극 중이나 밖에서도 다정다감한 주지훈의 모습이 담겨있다. 188cm의 장신인 주지훈은 신린아가 연기하는데 불편하지 않도록 매너다리로 시선을 맞춰주고 있다. 더욱이 신린아의 연기에 집중하며 응원하듯 바라보는 따뜻한 눈빛과 미소는 보는 이도 덩달아 웃음 짓게 만든다.

또한 주지훈은 추운 날씨에 진행되는 촬영에 아역인 신린아가 추울까 핫팩을 나눠 주며 살뜰히 챙기는 모습도 포착됐다. 그뿐만 아니라 주지훈은 현실 삼촌처럼 다정하게 신린아의 이야기를 경청하는 가하면 눈을 맞추기 위해 몸을 낮춰 대화하는 등 상대를 배려하는 세심함이 흐뭇함을 자아낸다.

주지훈은 극중 조카 강다인의 머리를 예쁘게 묶어주거나, 둘만의 특별한 인사법을 선보이며 훈훈한 삼촌 조카 케미를 발산해 시청자들로부터 많은 지지를 받았다. 특히 조카 앞에서만 무장해제되는 강곤이기에 많은 시청자는 하루빨리 강곤이 강다인을 되살려내 두 사람이 행복하기를 바라며 응원을 보내고 있다. 이에 중반부로 들어선 ‘아이템’에서 주지훈의 활약에 기대감이 고조된다.

한편, 지난 회 말미 강곤이 조세황(김강우 분)의 차에 치여 팔찌를 빼앗긴 예측불허의 전개를 펼친 MBC 월화미니시리즈 ‘아이템’은 오늘 밤 10시 방송된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