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아날로그 감성 ‘하나뿐인 내편’ 꿈의 50% 코앞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KBS2 주말극 9년 만에 시청률 대기록 초읽기


▲ KBS2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
KBS 제공
종영을 앞둔 KBS2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이 시청률 50%를 눈앞에 뒀다. 9년 만에 시청률 대기록을 세울 드라마가 탄생할지 관심이 쏠린다.

11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하나뿐인 내편’ 101, 102회는 전국 평균 44.1, 49.4%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대전 지역에서는 49.8%, 56.3%, 대구·구미 47.7%, 54.2%, 부산 48.4%, 54.0%로 일부 지역에서는 이미 50%를 넘어섰다.

2010년 KBS2 ‘제빵왕 김탁구’가 최종회에서 50.8%(TNMS 기준)의 시청률을 올린 뒤 50%의 벽을 넘은 드라마는 없었다. ‘하나뿐인 내편’이 시청률 50%를 달성한다면 9년 만에 새 기록을 쓰게 된다.

‘하나뿐인 내편’이 시청률 고공 행진을 이어 가는 데에는 트렌드와 거리가 있는 아날로그식 홈드라마라는 점이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분석된다. 출생의 비밀, 누명, 고부 갈등 등 한국 드라마의 단골 소재에 막장 드라마식 전개가 이어지는 점은 자칫 진부할 수 있지만, 갈수록 자극적으로 변하는 변종 막장 드라마나 트렌디함만 앞세운 드라마들과 달리 예상 가능한 뻔한 진행이 오히려 친숙한 매력으로 작용한다.

최수종, 박상원, 차화연 등 중견 배우들의 안정적인 연기는 전 연령대 시청자를 TV 앞으로 모으는 힘이 된다. 특히 6년 만의 드라마 복귀작으로 ‘하나뿐인 내편’을 선택해 화제를 모았던 최수종은 ‘시청률 제왕’임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당초 100부작(중간광고 도입 전 50부작)으로 기획됐던 ‘하나뿐인 내편’은 높은 인기에 힘입어 6회 연장됐다.

최종회는 오는 17일 방영된다. 남은 4회 동안 강수일(최수종 분)이 누명을 벗고 딸 김도란(유이 분)과 행복을 되찾을 수 있을지 많은 시청자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2019-03-12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