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윤상현♥메이비, 한강뷰 3층 단독주택 공개 ‘윤상현이 직접 설계’ [종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윤상현 메이비 부부가 아늑한 보금자리를 공개했다.

11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동상이몽 2-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에서는 윤상현 메이비 부부가 합류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윤상현과 메이비 부부의 삼남매가 공개됐다. 스튜디오에서 아이들을 본 MC들은 “인형 같다”고 감탄했다.

이후 두 사람의 김포 보금자리가 공개됐다. 윤상현이 직접 그린 설계로 만든 단독주택은 한강 바로 앞에 있었다.

넓은 거실과 주방에 계단을 올라가면 2층에는 삼 남매가 자라면 쓰게 될 3개의 방이 있고, 반대편에는 부부의 음악 작업실이 있었다. 여기에 힐링 장소인 시크릿가든에 더해 마지막 하이라이트는 꼭대기 층. 감성 충만 다락방이 눈길을 끌었다.

윤상현은 “어렸을 때부터 꿈이었다. 설계도 직접 했고 지을 때도 결정을 빨리 할 수 있었다”고 말했고, 메이비는 “결혼 준비하면서 남편이 제일 많이 보여준 게 집 그림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윤상현은 “우리 가족이 살던 집이 좀 그랬다. 창피해서 친구들을 데려온 적이 없다. 5명이 한방에서 자고 그랬다”고 아픈 과거사도 언급했다.

사진 = SBS

연예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