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정준영 몰카 논란, ‘1박2일’ 퇴출..무사히 3년 버텼다 [공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준영이 ‘1박 2일’에서 퇴출당한다.

KBS 2TV ‘1박 2일’ 측은 12일 “제작진은 사안의 심각성을 고려하여 정준영씨의 1박2일 출연을 중단시키기로 결정했다”며 “이미 촬영을 마친 2회 분량의 방송분도 정준영씨 출연 장면을 최대한 편집 방송할 계획이다. 시청자 여러분의 양해를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11일 SBS 8시 뉴스에 따르면 정준영은 지난 2015년과 2016년 친구들과의 카톡 대화방에 여성들과의 성관계를 자랑하면서 몰래 찍은 영상을 공유했다. SBS 측은 약 10개월 분량의 카카오톡 내용을 확보했고, 불법 촬영 피해 여성만 10명 이상이다고 보도했다.

한편 정준영은 뉴스 보도 후 tvN ‘현지에서 먹힐까 미국편’ 촬영을 중단하고 국내로 복귀 중이다.

다음은 1박2일 제작진 입장 전문

정준영씨 관련 1박2일 제작진의 입장을 알려드립니다.

제작진은 사안의 심각성을 고려하여 정준영씨의 1박2일 출연을 중단 시키기로 결정 하였습니다. 이미 촬영을 마친 2회 분량의 방송분도 정준영씨 출연 장면을 최대한 편집 방송할 계획입니다.

시청자 여러분의 양해를 부탁드립니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