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아침마당’ 김형자 “남편 이혼→한달 만에 재혼, 묵은 체증 내려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침마당’ 배우 김형자가 전 남편에 대해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12일 방송된 KBS ‘아침마당’의 ‘화요초대석’ 코너에는 배우 김형자가 게스트로 출연해 굴곡진 인생사를 털어놨다.

이날 김형자는 “저는 원래 빨리 잊어버리는 스타일”이라며 “이혼 이야기를 남 얘기하듯이 한다. 당시 심하게 앓긴 했지만 돌이켜 생각하면 별 일도 아닌 것 같다”고 초연한 모습을 보였다.

그는 “나를 보호해줄 수 있는 남자를 만났어야 했는데, 오히려 내가 보호해야 하는 남자를 만났다”면서 조심스럽게 전 남편의 이야기를 꺼냈다.

이어 “전 남편과 헤어질 때 아들 장가를 보내듯이 모든 걸 다 해줬다”며 “내가 잘못해서 헤어졌나 싶어서 고통스러웠다. 그런데 전 남편이 이혼 한 달 만에 재혼을 했더라. 그가 재혼 후 자녀를 가졌다는 소식을 듣고 묵은 체증이 싹 내려갔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이혼 후 20년 동안 혼자 살고 있다. 주변에서 외롭지 않냐고들 하지만 좋은 친구들이 많아서 외롭지 않다”고 전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