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투모로우바이투게더, 데뷔 일주일 만에 음악방송 1위 “팬분들이 주신 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투모로우바이투게더 공식 트위터 캡처
데뷔 일주일 만에 음악방송 1위 트로피를 안은 투모로우바이투게더(TXT·수빈, 연준, 범규, 태현, 휴닝카이)가 팬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12일 SBS MTV ‘더쇼’에서 데뷔곡 ‘어느날 머리에서 뿔이 자랐다’로 (여자)아이들과 이달의 소녀를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멤버들은 ‘더쇼’ 방송 후 투모로우바이투게더 공식 트위터에 첫 1위를 한 소감과 트로피를 손에 든 사진을 올렸다. 태현은 “1위 후보에 오른 것만으로도 너무 기뻤는데 이런 상까지 받아서 영광입니다. 아직 실감이 안 나요. 팬분들이 주신 상이라고 생각하고 더 열심히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라고 말했다.

▲ 투모로우바이투게더 공식 트위터 캡처
연준은 “진짜 팬분들 덕분에 1위 할 수 있었어요. 정말 감사해요”라며 “앞으로 더 열심히 하고 노력하는 투모로우바이투게더 되겠습니다. 감사하고 사랑합니다”라고 밝혔다. 범규도 “팬분들게 정말 감사하다는 마음 다시 전하고 싶어요”라며 “아직도 머릿속에서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정확히 모르는 것 같아요. 내일도 함께해요”라고 덧붙였다.

휴닝카이는 “이렇게 1등을 할 줄은 몰랐어요. 항상 저희를 응원해주시고 저희 때문에 맨날 새벽에 워줘서 너무 고마워요. 늘 함께해줘서 고마워요”라는 소감을 하트 표시와 함께 남겼다. 리더 수빈은 “생각지도 못한 상을 받아 기쁘고 놀란 마음에 수상 소감을 횡설수설 말한 것 같지만, 앞으로 더욱 열심히 할게요. 지켜봐주세요”라고 올렸다.

이들은 ‘더쇼’ 1위 발표 후 팬들에게 감사의 뜻으로 큰 절을 올려 눈길을 끌기도 했다.

▲ 투모로우바이투게더 공식 트위터 캡처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지난 4일 데뷔 앨범 ‘꿈의 장 : 스타’(STAR)를 발매하고 가요계에 뛰어난 직후부터 ‘괴물 신인’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미국 ‘빌보드 200’ 차트에서 140위를 차지하며 데뷔 앨범으로는 한국 남자 그룹 가운데 최고 기록을 세웠다. 앞서 ‘어느날 머리에서 뿔이 자랐다’ 뮤직비디오는 공개 24시간 기준 1449만뷰를 돌파하며 케이팝 데뷔 그룹 최단 시간 기록을 경신한 바 있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