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최종훈·이종현 측 “승리·정준영 사건과 무관… 악성 루머에 법적 대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최종훈·이종현 인스타그램 캡처
FT아일랜드 최종훈과 씨엔블루 이종현의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가 승리의 ‘성접대 의혹’ 및 정준영의 ‘카톡방 몰카 공유’ 사건 등과 자사 아티스트들은 무관하다고 밝혔다.

FNC는 12일 밤 공식입장을 통해 “당시 소속 연예인 이종현과 최종훈은 현재 사회적으로 물의를 빚고 있는 연예인들과 친분이 있어 연락을 주고받는 사이였을 뿐, 이번 사건과 관련이 없음을 분명히 밝힌다”고 말했다.

FNC는 최종훈과 관련해 “최근 경찰의 수사 협조 요청이 있어서 참고인 자격으로 출석한 바 있었을 뿐, 피내사자 또는 피의자 신분이 아니라는 점을 명백히 밝힌다”며 “이미 경찰 조사를 마친 최종훈은 이번 성접대 등 의혹과 특별한 관련이 없는 것으로 잠정 결론지어졌다”고 주장했다.

이종현에 대해서는 “정준영과 오래전 연락을 하고 지낸 사이였을 뿐 이번 사건과는 무관하다. 불필요한 오해나 억측 및 추측성 보도는 자제해달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FNC는 “온라인상에 유포되고 있는 당사 아티스트 관련한 악성 루머들에 대해서는 강력한 법적 대응을 할 것임을 알린다”고 밝혔다.

앞서 SBS ‘8시 뉴스’는 이날과 전날 정준영이 속한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성관계 불법촬영 동영상이 공유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SBS에 따르면 정준영과 이야기를 나눈 사람으로 이모씨, 최모씨 등이 등장했고 네티즌들은 이를 이종현과 최종훈으로 추측했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