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몰카 파문’ 정준영 “모든 죄 인정…연예 활동 중단” [사과문 전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불법촬영 성관계 동영상 유포 혐의를 받는 가수 정준영이 12일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안주영 기자 jya@seoul.co.kr
가수 정준영(30)이 ‘몰카’ 촬영 및 유포 파문에 대해 공식 사과하고 연예계 은퇴를 선언했다.

정준영은 귀국 7시간여 만인 13일 0시 30분쯤 소속사 메이크어스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사과문을 발표했다.

정준영은 “이미 늦었지만 저에게 관심을 주시고 재차 기회를 주셨던 모든 분들께 사죄의 말씀을 올린다”는 말로 운을 뗐다. 이어 “제 모든 죄를 인정한다”며 “동의를 받지 않은 채 여성을 촬영하고, 이를 SNS 대화방에 유포했고 그런 행위를 하면서도 큰 죄책감 없이 행동했다”고 말했다.

이어 “공인으로서 지탄받아 마땅한 부도덕한 행위였고, 너무도 경솔한 행동이었다”며 “무엇보다 이 사건이 드러나면서 흉측한 진실을 맞이하게 된 영상에 등장하는 여성분들과 실망감과 경악을 금치 못한 사태에 분노를 느끼실 모든 분들께 무릎 꿇어 사죄드린다”고 덧붙였다.

정준영은 아울러 “제가 출연하던 모든 방송에서 하차하고 모든 연예 활동을 중단할 것”이라며 “저의 비윤리적이고 위법한 행위들을 평생 반성하겠다”고 밝혔다. 또 “14일 오전부터 시작될 수사기관의 조사에도 일체의 거짓 없이 성실히 임하겠으며 처벌 또한 달게 받겠다”고 적었다.

한편 정준영은 출연 중인 KBS2 ‘1박 2일’과 tvN ‘짠내투어’, 촬영 중이던 tvN ‘현지에서 먹힐까?’ 시즌3 등에서 하차했다. 정준영은 성폭력처벌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로 경찰 조사를 앞두고 있다.

아래는 정씨 사과문 전문.

부끄럽고, 죄스러운 마음으로 지면을 빌어 인사드립니다.

저 정준영은 오늘 3월 12일 귀국하여 다시금 사태의 심각성을 깨닫고 이미 늦었지만 이 사과문을 통해 저에게 관심을 주시고 재차 기회를 주셨던 모든 분들께 사죄의 말씀을 올립니다.

저에 관해 거론되고 있는 내용들과 관련해, 제 모든 죄를 인정합니다. 저는 동의를 받지 않은채 여성을 촬영하고 이를 SNS 대화방에 유포했고, 그런 행위를 하면서도 큰 죄책감 없이 행동했습니다.

공인으로서 지탄받아 마땅한 부도덕한 행위였고, 너무도 경솔한 행동이었습니다.

무엇보다 이 사건이 드러나면서 흉측한 진실을 맞이하게 되신 영상에 등장하는 여성분들과, 실망감과 경악을 금치 못한 사태에 분노를 느끼실 모든 분들께 무릎 꿇어 사죄드립니다.

제가 출연하던 모든 방송에서 하차하고 모든 연예 활동을 중단할 것이며, 이제는 자숙이 아닌 공인으로서의 제 모든 것을 내려놓고, 범행에 해당하는 저의 비윤리적이고 위법한 행위들을 평생 반성하겠습니다.

누구보다도, 저의 행동으로 가장 큰 피해를 보신 여성분들께, 그리고 실망감을 넘어 분노를 느끼셨을 모든 분들께, 저를 공인으로 만들어 주시고 아껴주셨던 모든 분들께 사과 드립니다.

14일 오전부터 시작될 수사기관의 조사에도 일체의 거짓없이 성실히 임하겠으며, 제가 범한 행동에 대한 처벌 또한 달게 받겠습니다.

다시 한번 깊이 사과드립니다. 죄송합니다.

2019년 3월 12일 화요일 정준영 올림.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