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홍석천, 김혜림과 눈물의 재회 “10년 전 커밍아웃 후 안 만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불타는 청춘’ 홍석천이 김혜림과 눈물의 재회를 해 눈길을 모았다.

12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는 배우이자 방송인, 요식업 사업가로 활동 중인 홍석천이 새 친구로 합류했다. 홍석천은 이연수만 초면이고, 다른 멤버들은 친하거나 과거 인연이 있던 사이.

20년지기 친구 홍석천의 등장에 최성국은 “정말 잘 왔다”라며 반가워했고, 홍석천은 “걱정이 컸다. 리얼 예능은 처음이라. 성국이 네가 나오는 걸 보고 재밌을 것 같아서 나오게 됐다”고 답했다.

김혜림은 홍석천과 진한 포옹을 나누며 눈물을 보였다. 홍석천은 “10년 전에 누나와 많이 친했다. 그 뒤 오랫동안 못봤다”고 털어놨다.

김혜림은 “홍석천이 그 고백(커밍아웃)을 했을 때 왜 그랬냐고 했다”고 말해 두 사람 사이에 갈등이 있었음을 암시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