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오연서 측 “허위 사실 작성 및 유포자에 법적 대응” [공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오연서 측이 악성 루머에 대해 법적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13일 오연서 소속사 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는 “현재 유포 중인 당사 소속 배우 관련 내용은 전혀 근거 없는 루머로 허위 사실의 무분별한 확대로 배우의 심각한 명예훼손이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당사는 확인되지 않은 루머의 작성·게시·유포자에 대한 증거 수집과 법적 대응 및 소속 배우의 권익 보호를 위해 모든 수단을 강구할 것임을 알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11일과 12일, SBS ‘8뉴스’는 정준영이 지인들과의 카톡 대화방에서 성관계 불법 촬영 영상을 유포한 사실을 보도했다.

이 가운데 온라인을 통해 ‘정준영 동영상’ 관련 근거 없는 지라시가 유포됐다. 이 과정에서 오연서의 이름이 거론되자 소속사 측이 공식 대처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다음은 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입니다. 현재 유포 중인 당사 소속 배우 관련 내용은 전혀 근거 없는 루머로 허위 사실의 무분별한 확대로 배우의 심각한 명예 훼손이 우려되는 상황입니다. 이에 당사는 확인되지 않은 루머의 작성, 게시, 유포자에 대한 증거 수집과 법적 대응 및 소속 배우의 권익 보호를 위해 모든 수단을 강구할 것임을 알려 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사진=뉴스1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