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정유미, ‘우결’ 당시 정준영 집 방문 “빨리 나가자” 연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준영과 과거 ‘우리 결혼했어요’를 찍은 정유미가 화제다.

가수 겸 방송인 정준영과 얽힌 악성 루머에 거론된 정유미는 13일 법적 조치를 거론하며 잇달아 강력한 대응에 나섰다.

정유미는 과거 정준영과 MBC ‘우리 결혼했어요 시즌4’에 출연한 바 있다. 정유미는 당시 방송에서 가상 결혼 전 정준영의 집을 방문했다.

정준영은 “안녕...하세요”라며 어색하게 정유미를 맞았다. 정유미는 “이렇게 나를 들었다 놨다”한다고 반응하면서, 정준영의 집에 대해서는 “생각보다 깔끔해서 놀랐다”고 평했다.

이어 정준영은 집 곳곳을 소개했다. 그는 자신의 집에 통신이 잘 통한다고 자랑하며 ‘게임매니아’다운 면모를 드러냈다.

또한 부엌에는 술이 가득했다. 그러나 정유미는 정준영의 침실 및 음악방에서 “냄새가 난다”고 솔직하게 말하며 점점 실망했다. 급기야 계속 “빨리 나가자”를 연발하며 빠져나가고 싶어해 눈길을 끌었다.

정유미 정준영 우결 방송을 접한 네티즌은 “정유미는 알았을까?”, “정준영에게 많이 실망했을 듯”, “안타깝네”, “‘우리 결혼했어요’ 테이프 없애고 싶을 듯”등 반응을 보였다.

한편 14일 오전 정준영 소속사 메이크어스 엔터테인먼트는 “당사는 이번 사건과 관련하여 더 이상 정준영과의 계약을 유지할 수 없다고 판단했습니다. 그리하여 당사는 2019년 1월 자사 레이블 ‘레이블엠’과 계약한 가수 정준영과 2019년 3월 13일부로 계약 해지를 합의하였습니다”고 밝혔다.

사진 = MBC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