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언니네 라디오’ 정만식 “결혼 전 주식으로 돈 벌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화 ‘돈’에 출연하는 배우 류준열, 조우진, 정만식, 김재영이 유쾌한 케미를 자랑했다.

23일 오후 방송된 SBS 러브FM ‘송은이, 김숙의 언니네 라디오’에서는 영화 ‘돈’의 류준열, 조우진, 정만식, 김재영이 출연했다.

류준열은 “내가 맡은 역할이 부자가 되고 싶은 신입 브로커다. 선배 브로커 유지태 선배님을 만나면서 겪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가 ‘돈’이다. 여기 계신 정만식, 조우진 선배님, 김재영 씨는 착한 사람이다”고 소개했다.

이날 정만식은 영화 속 소재인 주식과 관련해 “결혼 전에 주식을 했는데 수익을 냈다. 와이프가 그만하라고 해서 그 후부터 하지 않고 있다”면서 “당시 1~2년 소주값을 벌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한 청취자는 조우진에게 “‘SKY캐슬’에서 차파국으로 나오신 것 잘 봤다”고 김병철과 헷갈린 듯 메시지를 보냈다. 조우진은 “자주 헷갈려하신다”고 수긍했다. 정만식은 “김병철 씨는 나와 나이가 비슷할 것이다”고 말했다. 류준열은 “정만식 선배님 마이크 좀 꺼달라. TMI다. 정만식 선배님과 나는 띠동갑이다”고 재치있게 덧붙여 방송에 웃음을 더했다.

또 다른 청취자는 류준열에게 “볼링장에서 상당히 젠틀하시더라. 반했다”고 전했다. 정만식은 “볼링장에서 어떻게 하면 젠틀할 수 있냐. 정장입고 볼링쳤냐”라고 장난스럽게 비아냥댔다. 류준열은 “내 질문에는 선배님 마이크 꺼달라”라고 맞받아쳐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류준열은 방송 말미 “돈을 많이 갖고 싶은 분이면 영화 ‘돈’을 보셔야 한다. 즉, 모든 사람이 보셔야 하는 영화다”고 홍보했다.

류준열, 조우진, 정만식, 김재영이 출연한 영화 ‘돈’은 20일 개봉한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