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씨네타운’ 남규리 “몸무게 30kg대 겨우 탈출..의식적으로 먹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남규리가 몸무게를 언급해 화제다.

13일 방송된 SBS 파워FM ‘박선영의 씨네타운’에 출연한 남규리는 “살이 쪘다”고 고백했다.

남규리는 “지난해까지만 해도 30kg대 후반 몸무게였다”며 “지금은 미세하게 살이 붙었다. 곳곳에 조금씩 붙어 총 3kg이 쪘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해 30kg 후반이었는데 에너지가 떨어지더라. 그래서 의식적으로 고기와 느끼한 음식을 먹었더니 다시 돌아왔다”고 설명했다.

숏컷으로 변화를 준 것에 대해서는 “전작 ‘붉은 달 푸른 해’에서 경찰 역을 맡아 반삭발을 해야 하는 상황이었다. 다음 스케줄도 있어서 협의점을 찾은 게 커트였다”고 전했다.

한 청취자가 가수 활동에 대한 계획을 묻자 남규리는 “유지태, 이요원 선배님과 찍는 드라마 ‘이몽’에서 가수로 연기를 한다”고 밝혀 웃음을 안겼다.

남규리는 오는 14일 개봉하는 영화 ‘질투의 역사’로 관객들을 만난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