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유리 오빠, 정준영 영상유포 카톡방 있었나? “족쇄는 당신부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유리 오빠가 SNS에서 네티즌과 설전을 벌였다.

가수 정준영의 친구이자 걸그룹 소녀시대 유리의 오빠 권혁준은 12일 자신의 SNS를 통해 “안녕하세요. 익명이라는 그림자 속에 숨으신 님아”라고 적었다.

권혁준은 “속죄하고 평생 얼굴 들지 말고 사세요”라는 댓글을 단 네티즌에게 “현재 모든 조사 충실히 받고 있고, 제가 지은 죄를 갖고 고개를 들고 못 들고 할 건 그쪽이 판단하실 내용이 아니라고 보고요”라며 지적하는 듯한 글을 남겼다.

그러면서 “저는 밀땅포차 개업 당시 멤버로 일 관련 카톡에 포함돼 있던 부분이지, 성접대나 기사 내용에 대해서는 아는 바 없다. 족쇄는 당신부터 푸시고 명명백백 신원 밝히고 와서 얘기하세요”라고 덧붙였다.

권혁준은 네티즌과 설전을 벌인 뒤 돌연 댓글 창을 닫았다.

앞서 이날 디스패치는 정준영이 성관계 불법 촬영 영상을 공유한 카카오톡 단체 채팅방에 걸그룹 출신 가수의 오빠 G씨도 포함됐다고 보도했다. 네티즌들은 정준영의 절친으로 유명한 유리 오빠 권혁준이 G씨가 아니냐고 추측했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