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정준영, 화장실에서 소변 통에 담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정준영,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 출석
성관계 동영상 불법 촬영·유포 논란을 빚은 가수 정준영이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14일 오전 서울지방경찰청으로 들어서고 있다. 2019.3.14 연합뉴스


불법 촬영한 성관계 영상을 유포한 혐의로 14일 경찰에 출석한 가수 정준영(30)이 마약 검사를 위해 소변과 머리카락을 임의제출했다.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이날 오전 “정준영을 조사하면서 소변과 머리카락을 임의제출 받았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전날 오후 민갑룡 경찰청장이 주재한 출입기자단과의 긴급간담회에서 정준영의 마약 투약 여부를 묻는 질문에 “확인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아울러 경찰은 정준영의 불법 촬영물을 공유받은 그룹 하이라이트 멤버 용준형(30)을 13일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했다고 전했다. 용준형은 이후 SNS에 입장문을 올리고 2015년 정준영과 1대1 카카오톡 대화방을 통해 불법 촬영된 성관계 영상을 본 적이 있다고 인정했다.

정준영은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를 받는다. 14일 오전 10시부터 경찰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해 조사를 받고 있다.

경찰은 정준영이 성관계 동영상을 상대방 동의 없이 촬영했는지와 이를 단체 카톡 대화방에 공유한 경위 등을 집중 확인하고 있다.

경찰은 조사 내용을 토대로 정준영의 신병처리 방향을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경찰 관계자는 “사안의 중대성을 고려해 구속영장을 신청하는 방안에 대해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