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JYP 루머고소 ‘정준영 사건’ 관련 소속 가수들 언급에 “형사처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성관계 동영상 불법 촬영·유포 논란을 빚은 가수 정준영(30)이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로 출석하고 있다. 2019. 3. 14. 정연호 기자 tpgod@seoul.co.kr


JYP 엔터테인먼트가 소속 가수들에 대한 악성 루머를 퍼뜨린 작성자와 유포자들을 고소했다.

JYP는 14일 “자체 조사 및 팬들의 제보 등을 종합, 하루 만에 상당량의 사례 및 증거를 확보했다”면서 “지난 13일 검찰에 이들을 명예훼손 혐의로 형사 고소했다”고 밝혔다.

이어 “확인된 사례와 관련해 즉시 고소는 물론, 앞으로 추가 발견될 시에도 형사 고소를 진행할 예정”이라며 “민사소송 역시 함께 진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는 성관계 동영상 불법 촬영·유포 논란을 빚은 정준영 사건에 JYP 소속 가수들이 거론된 데 따른 조치다.

JYP는 13일 “악성 루머의 생산과 유포는 사이버 명예 훼손죄 및 모욕죄 등을 근거로 한 즉각적인 고소 및 고발과 형사처벌이 가능하다”며 강경 대응을 예고한 바 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