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황하나, 버닝썬 이문호 어떤 관계? ‘지인들과 방문한 버닝썬에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황하나 버닝썬 친분이 화제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 황하나 관련 게시물이 대량 게재됐다. 가수 박유천의 전 여자친구이자, 남양유업 창업주 홍두영 명예회장의 외손녀 황하나의 관련 게시글에 네티즌 관심이 모아진 상황.

특히 황하나가 그간 자신의 인스타그램 등을 통해 버닝썬 이문호 대표 등과의 친분을 드러낸 것이 문제였다. 뿐만 아니라 황하나는 과거 지인들과 버닝썬에 방문한 사진을 종종 올린 바 있으며 정준영, 승리, FT아일랜드 최종훈 등과도 친분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황하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그동안 너무 참아서 모든 일을 공개하려고 한다. 이런 글을 쓴다 해서 나에게 이득 되는 거 하나 없고 엄청난 손해인 것도 안다”고 글을 게재했다.

이어 그는 “지금 그의 회사와 가족들은 머리를 맞대고 저를 어떻게든 가해자로 만들어야 한다며 더러운 작전을 짜고 있다는 메시지를 받았다”며 “나도 실수한 부분이 물론 있지만, 너는 너무 많지? 성매매, 동물 학대, 여자 폭행, 사기 기타 등등 나는 충분한 시간을 줬고 기회를 여러 번 줬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의 폭로 글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한편 황하나는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로, 박유천과 결혼 발표까지 했지만 지난해 8월 결별했다. 인스타그램을 통해 다양한 게시물을 올리고 공동 구매를 진행했던 황하나는 현재 인스타그램 활동도 중단한 상태다.

사진 = 서울신문DB (기사와 관련 없음)

연예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