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스티브잡스 공포증, 세상에 완벽한 사람은 없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스티브잡스 공포증’이 관심을 끌었다.

샤이니 키는 지난 13일 오후 방송된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 퀴즈 맞히기에 돌입했다.

이날 스티브잡스가 애플폰을 만들 수 있었던 건 이 공포증 때문이라고 하는데 무슨 공포증일까’라는 문제가 나왔다. ‘문제아들’이 정답을 유추하는 과정에서 애플폰만의 특징이 무엇인지 접근하던 도중 김숙이 ‘버튼 공포증’을 맞췄다.

스티브잡스의 버튼 공포증은 평소 모습에서도 찾아볼 수 있다.

공식석상에서 단추가 없는 목티만 입었고 행사에서는 40개가 넘는 버튼이 있는 리모컨을 비판하며 버튼 6개만 있는 심플한 리모컨을 사용했다고 한다. 일본에 있는 한 애플 판매점에는 엘리베이터 안에 층을 선택할 수 있는 버튼조차 없다고 한다.

스티브잡스 공포증을 접한 네티즌은 “사실일까?”, “스티브잡스 공포증 ..천재는 다르네”, “신기하다”, “스티브잡스 공포증..나도 그런거 같아”, “불쌍하다”등 반응을 보였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