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견미리 딸’ 이다인, 클럽 춤은 이렇게? ‘청담동 좀 다녀본 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다인이 방송에서 매력을 발산했다.

이다인은 14일 오후 방송된 KBS2 예능 프로그램 ‘해피투게더4’의 코너 ‘흑역사를 지워 드립니다’에서 청담스타일 다인을 언급했다.

이다인은 과거 ‘해피투게더’ 출연 당시 남다른 댄스 실력을 과시했다. 제작진은 ‘청담스타일 다인’이라는 자막을 넣었다. 이에 대해 이다인은 “주변에서 그 ‘청담스타일 다인’이라는 자막을 자꾸 놀린다”고 해 웃음을 샀다. 원하는 자막으로는 ‘사랑둥이 다인’을 꼽았다. 를 들은 유재석은 “더 놀리지 않겠냐. 새로운 자막을 넣을 테니 춤을 춰 달라”고 요청했다. 이다인은 꿈틀거리는 새로운 춤을 선보여 폭소를 자아냈다.

한편 ‘견미리의 딸, 이유비의 동생’이라 불리는 것에 이다인은 “초반에는 안 좋은 말들이 많아 부담스러웠다. 날 욕하는 건 상관없지만 가족에게 피해가 가는 게 싫었다”고 회상했다. 이어 “지금은 굉장히 자랑스럽다. 이렇게 같은 일을 하는 세 모녀가 대한민국 연예계에는 거의 없으니 큰 메리트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