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라준모’ 차태현, 정준영 황금폰에 “내기 골프로 225만원 땄다” 발칵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차태현, 김준호가 내기 골프 논란에 휩싸였다.

KBS 예능 프로그램 ‘1박2일’ 출연자였던 정준영이 성관계 동영상 불법 촬영·유포 혐의로 공분을 사고 있는 가운데 이번에는 차태현과 김준호가 내기 골프 논란에 휩싸였다.

16일 KBS 뉴스9의 보도에 따르면 경찰은 정준영이 제출한 휴대전화 내 1박2일 출연진 채팅방에서 차태현과 김준호가 내기 골프를 쳐 수백만 원을 땄다고 언급한 부분을 확인했다.

KBS는 차태현이 지난 2016년 7월 1일 채팅방에 5만 원 권 수십 장을 올리면서 김준호 등과 내기 골프를 쳐 따낸 돈이라고 자랑했다고 보도했다. 차태현은 “신고하면 쇠고랑”이라는 말도 남겼다.

차태현은 18일 뒤에도 돈다발 사진을 대화방에 올리면서 자신은 225만원, 김준호는 260만원을 땄다고 밝혔다. KBS는 내기 골프를 친 곳이 태국으로 추정된다고 했다.

특히 이 채팅방에는 당시 1박2일 연출을 담당하던 PD도 있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해당 PD는 출연자들 간 대화를 모두 읽고도 내기 행위를 말리지 않았다. 현재 이 PD는 KBS를 퇴사한 상태다.

한편 이에 차태현은 해외 내기 골프 의혹에 해명하며 모든 방송에서 하차하겠다고 밝혔다.

차태현은 17일 소속사 블러썸엔터테인먼트를 통해 “해외에서 골프를 친 것은 아니고 국내에서 저희끼리 게임이라 생각하고 쳤던 것이고 돈은 그 당시 바로 돌려줬다”고 해명했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