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하나뿐인 내편’ 종영, 최고 시청률 49.4% “아쉬운 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KBS 2TV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이 해피엔딩과 함께 6개월의 대장정에 마침표를 찍었다.

18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17일 방송된 ‘하나뿐인 내편’ 마지막회 시청률은 105회 42.8%, 106회 48.9%로 집계됐다. 자체 최고 시청률은 지난 10일 방송한 102회로, 49.4%를 기록했다.

‘하나뿐인 내편’은 최종회에서 도란(유이 분)이 대륙(이장우)과 재결합하고 수일(최수종)은 재심을 청구해 무죄 판결을 받아 보육원을 여는 해피엔딩으로 종영했다.

트렌디한 드라마가 ‘대세’를 이룬 요즘, ‘하나뿐인 내편’은 전통 가족극으로 시청층을 집결시켜 50%에 근접한 성공을 거뒀다. 콘텐츠 시청 플랫폼과 패턴이 다분화한 요즘 달성한 성과라 더 의미를 지닌다.

닐슨코리아와 TNMS에서 TV에 수상기를 설치, 본격적으로 시청률을 집계한 1990년대부터 시청률이 50%를 넘은 드라마는 65.8%를 기록한 ‘첫사랑’(1997, 닐슨)과 가장 최근 ‘제빵왕 김탁구’(50.8%, TNMS)를 비롯해 총 28편뿐이다.

‘하나뿐인 내편’은 주연 배우 최수종이 출연작 목록에 시청률 50% 이상을 기록한 작품을 하나 더 추가할 수 있을지 또한 관전 포인트였다.

1990년대 청춘스타인 그는 ‘하나뿐인 내편’을 통해 1990년대부터 출연한 드라마 중 시청률 50% 이상을 기록한 작품이 7편으로 집계될 뻔했으나 종전 기록인 6편으로 남게 됐다.

1990년대 이후 최고 시청률 기록을 가진 ‘첫사랑’을 비롯해 ‘아들과 딸’(1993, 61.1%, 닐슨), ‘태조 왕건’(2001, 60.2%, 닐슨), ‘질투’(1992, 56.1%, 닐슨), ‘바람은 불어도’(1996, 55.8%, 닐슨), ‘야망의 전설’(1998, 50.2%, 닐슨)이 모두 그가 주연으로 나선 작품이다.

주말극조차 상당수 트렌드를 따르는 시대, 완전히 전통적인 가족극을 지향한 ‘하나뿐인 내편’은 지난해 9월 20%대 시청률로 출발해 3회에서는 10%대까지 떨어졌다. 10회에 겨우 30%대를 찍었지만 ‘시대착오적’이라는 혹평을 들으며 한동안 20%대에서 벗어나지 못한 이 작품은 도란이 수일을 친부로 깨달은 순간부터 30%대를 굳혔다.

두 사람의 마음 앓이와 관계가 탄로 날까 노심초사하는 모습이 절절하게 그려지면서 지난달 말 처음 40% 벽을 넘었고 이후로는 시청률이 줄곧 고공 행진했다. 특히 부녀 관계가 주변에 공개된 후에는 배우들의 열연과 스토리 전개에도 힘이 붙으면서 시청자층이 확장했다.

인기에 힘입어 KBS는 연장을 결정했다. 이후 수일의 간 이식 등 새로운 에피소드가 투입되면서 개연성과 전개 속도에 대한 비판도 따랐지만, 시청률 45%를 넘긴 순간부터는 대기록을 쓸지에 대해 이목이 더 집중되는 효과를 낳았다. 그러나 결국 50% 벽을 아쉽게 넘지 못하고 40%대 후반 기록으로 종영했다.

‘하나뿐인 내편’ 후속으로는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이 오는 23일 토요일부터 전파를 탄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