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오나라, 합성사진 때문에...이런 일까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오나라가 착한 합성사진 덕분에 헤어모델에 발탁됐다.

배우 오나라는 지난 5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최초 유포자를 찾습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그는 광고 촬영장 사진과 함께 “‘진진희, 찐찐이가 꼭 찍었음 하는 광고’라고 사진 재미있게 편집해서 만들어주신 ‘SKY 캐슬’ 팬분, 제가요~ 헤어 제품 광고를 드디어! 드디어! 찍었습니다. 심지어 그 회사 제품을요~~(신제품이 곧 출시된답니다)”며 “어떤 분인지 너무 궁금해요. 그분의 기도와 염원 덕분에 제가 이런 행운을 얻은 것 같아요. 어디 계세요~ 최초 유포자님. 아는 분은 제보해주세요”라고 적었다.

해당 광고는 아모레퍼시픽의 새로운 헤어트리트먼트 라인 광고로, 해당 브랜드 마케터는 인기리 종방한 JTBC 드라마 ‘SKY 캐슬’에서 강남 건물주 딸 ‘진진희’로 나와 탐스럽고 풍성한 헤어를 자랑한 오나라를 비롯해 여러 여성 연예인을 대상으로 광고 모델을 물색했다. 그러던 중 SNS에서 퍼져나간 오나라 광고 합성 사진을 접하게 됐고, 이에 오나라를 모델로 발탁한 것.

지난 4일 진행한 광고 촬영 현장에서 이 마케터는 오나라에게 합성 사진이 모델 발탁에 결정적 요인이었다고 귀띔했다. 오나라는 그런 사실을 재미있어하면서 해당 팬에게 고마움을 나타냈다. 다음날 바로 인스타그램에 ‘최초 유포자’를 찾는다는 글을 올리기에 이르렀다.

한편 오나라의 최초 유포자 수배는 아직 지속하고 있다. 현재까지 다섯 명이 SNS를 통해 자신이 최초 유포자라고 주장했다. 소속사 뽀빠이 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앞으로 좀 더 기다려 본 뒤, 최초 유포자라고 알려온 분들을 대상으로 공정한 검증을 통해 진짜 최초 유포자를 가려내려고 한다”면서 “최초 유포자에게는 오나라씨가 특별한 선물을 드릴 예정이다”고 말했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