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해치’ 제작진 “정일우, 고아라로 인해 마음 흔들린다” 달라진 눈빛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SBS 월화드라마 ‘해치’에서 고아라를 향한 정일우의 변화된 눈빛이 포착됐다. 두 사람 사이에 새로운 감정의 소용돌이가 예고된 것이다.

빠른 전개, 영화 같은 영상미, 다채로운 캐릭터들의 향연으로 새로운 정통 사극의 힘을 입증하고 있는 SBS 월화드라마 ‘해치’(극본 김이영/연출 이용석/제작 김종학 프로덕션) 측은 18일 서로를 지그시 바라보며 눈빛 대화를 나누는 정일우(연잉군 이금 역)와 고아라(여지 역)의 모습을 공개해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그동안 둘은 크고 작은 일을 함께 하며 돈독한 우정을 쌓았고, 서로가 위험에 처할 때마다 가장 먼저 발 벗고 나서는 등 그들 인생에 없어서는 안 될 존재가 됐다. 특히 정일우는 점점 자신에게 절친한 벗이 아닌 한 여인으로 다가오는 고아라에게 이전과는 다른 감정을 느끼게 되는 등 이들의 관계가 앞으로 어떻게 될지 관심이 높아진 상황.

이와 관련, 공개된 스틸 속 정일우는 사탕처럼 스윗한 눈빛으로 고아라를 바라보고 있다. 고아라의 일거수일투족에서 눈을 떼지 못하듯 시선을 고정한 채 입가에 은은한 미소를 머금고 있어 무슨 대화를 나누는 것인지 궁금하게 만든다.

반면 고아라는 정일우와 상반된 표정을 짓고 있어 어떤 상황인지 호기심을 자극시킨다. 정일우의 그윽한 눈빛에 알쏭달쏭한 마음이 드는 듯 동공지진을 일으키고 있는 것. 이에 과연 두 사람의 관계에 어떤 변화가 생겼는지에 대해 이목이 집중된다.

SBS ‘해치’ 제작진은 “오늘(18일) 방송에서 정일우의 마음을 뒤흔드는 사건이 일어날 예정”이라며 “이로 인해 정일우와 고아라의 관계가 진일보할지 아니면 반대일지는 본 방송으로 지켜봐달라”고 전했다.

SBS 월화드라마 ‘해치’ 21회, 22회는 오늘(18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