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킬잇’ 나나 장기용, 스타일리시 주연들의 스타일리시한 킬러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나나 장기용 주연의 킬러물 ‘킬잇’이 베일을 벗었다.

18일 오후 서울시 강남구 역삼동 르메르디앙 서울 호텔 다빈치볼룸에서 케이블채널 OCN 새 주말드라마 ‘킬잇(Kill it)’ 제작발표회가 열려 남성우PD를 비롯해 배우 장기용, 나나가 참석했다.

‘킬잇’은 과거를 간직한 채 수의사가 된 킬러와 연쇄살인 사건을 쫓는 형사의 시그니처 킬러 액션으로, ‘백일의 낭군님’ 남성우 감독이 연출을, 손현수, 최명진 작가가 집필을 맡았다.

이날 남PD는 시그니처 킬러 액션이라는 표현에 대해 “조사 및 연구를 하면서 이 작품에 특별한 시그니처를 어떻게 가져갈지 고민을 많이 했다. 액션, 킬러 등은 외국에서 웬만한 걸 다 했다. 거기서 못 보여준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 소재는 한국적이지 않고 이질적일 수 있지만, 거기에 한국적인 정서를 가미해서 우리나라의 감정을 많이 담았다”라고 강조했다.

케이블채널 tvN ‘나의 아저씨’, MBC ‘이리와 안아줘’ 등을 통해 시청자들에게 자신의 존재를 알린 장기용은 총기를 내 손처럼 다루며 몸에 걸친 무엇이든 살상무기로 만들 수 있는 업계 최고의 킬러이면서, 동물에게는 따뜻한 수의사 김수현으로 분했다.

장기용은 이중적인 캐릭터에 대해 “의상 자체가 화이트와 블랙이다. 분위기 자체가 달라서 자연스럽게 감정이 오갈 수 있었다. 눈빛이나 분위기를 어떻게 다르게 표현할지 고민을 했다”라고 말하면서 “원래 장르물을 좋아한다. 그래서 예전부터 피가 나오거나 그런 작품을 좋아했다. ‘킬잇’ 출연 결정 이후에도 해외 킬러 영화를 많이 봤다. 이미지나 눈빛, 분위기 등을 참고하려고 했다. 하지만 마냥 따라하는 것이 아니라 내가 킬러라면 어떠한 분위기를 표현해야 할지 고민을 많이 했다”라고 노력을 전했다.

이어 드라마 ‘굿와이프’, 영화 ‘꾼’ 등으로 연기돌로 거듭난 나나는 사람을 살리는 엘리트 형사 도현진을 연기한다. 3년 만의 브라운관 복귀다. 이에 그는 “오랜만에 연기로 보여드리는 제 모습을 시청자 분들이 낯설어하지 않고, 친근감 있게 다가갔으면 좋겠다는 생각이다. 전보다는 더 발전되고 성숙된 모습이 잘 전해졌으면 하는 마음으로 열심히 촬영하고 있다”라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액션이 돋보이는 작품인 만큼, 나나는 틈날 때마다 액션스쿨 가서 연습을 했다고 전했다. 그는 “현장에서도 합을 많이 맞췄다. 현진은 다트를 이용해서 하는 액션이 많다. 꼭 다트가 아닌, 사물을 이용해서 목표물을 맞히는 액션이다. 어떻게 멋있게 잘 할지 연구했다”라고 색다른 관전 포인트를 짚었다.

이날 나나는 “‘킬잇’ 속 사건사고들이 굉장히 스릴 넘치고 긴장 넘친다. 그 안에 있는 인물들의 개성들도 강하기 때문에 그걸 지켜봐주시면 좋을 것 같다”라고 ‘킬잇’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고 장기용은 “쫄깃한 스토리, 장기용과 나나의 기막힌 케미, 감독님의 연출을 관전 포인트로 봐주시면 좋을 것 같다”라고 당부했다. 오는 23일 밤 10시 20분 방송.

사진 = 뉴시스

연예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