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아침마당’ 이영화 “결혼+출산 숨기고 가수 데뷔..결국 들통”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침마당’에 출연한 가수 이영화가 결혼 사실을 숨기고 데뷔했던 사연을 고백했다.

1980년대 인기 가수 이영화는 19일 KBS1 ‘아침마당’의 ‘화요 초대석’ 코너에 출연했다.

이영화는 “어릴 때부터 노래를 워낙 좋아했다. 아버지를 따라 모창하다가 노래를 부르게 됐다”면서 “아버지 사업이 실패한 뒤론 내가 가장이 됐다. 밤무대에 나가 돈을 벌었다. 그러다 남편을 만나 일찍 결혼하고 아기도 가졌다”고 젊은 시절을 회상했다.

이어 “아기 엄마니까 가수가 되는 걸 포기했었다. 그런데 날 키워주신 선생님께서 가창력이 아까우니까 아기 엄마란 사실을 숨기고 데뷔하자고 하셨다”면서 “‘실비 오는 소리에’로 데뷔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실비 오는 소리’가 인기를 끌자 아기 엄마라는 사실이 폭로됐다. 이영화는 “인기가 올라가니까 잡지사에서 ‘이영화는 애엄마’라고 보도했다. 인기가 하루아침에 곤두박질쳤다”면서 “선생님이 이대로 포기하긴 아까우니 국제가요제에 나가보라 하셨고, 거기서 상을 받아 자부심을 갖고 가수로 살 수 있었다”고 전했다.

현재 근황에 대해서는 “부산에서 라이브카페를 운영하고 있다. 프렌차이즈가 아니고 직접 하는 것”이라며 “사람들이 자기들끼리 내기를 하고 와선 ‘진짜 이영화냐’고 물어봐서 황당할 때도 있다”며 웃었다.

지난 1979년 데뷔한 이영화는 ‘실비 오는 소리에’ ‘저 높은 곳을 향하여’ 등의 히트곡으로 사랑받았다. 세계가요제 연맹회장상, 2001년 문화관광부 장관 표창 등을 수상한 바 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