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방탄소년단 새 앨범, 선주문만 268만장 ‘한국 기네스 도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방탄소년단이 새 앨범 판매로 한국 기네스에 도전한다.

19일 방탄소년단의 앨범 유통사인 아이리버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은 지난 13일부터 17일까지 5일간 MAP OF THE SOUL : PERSONA의 선주문량으로 총 268만 5030장을 기록했다. 이는 국내외 선주문량을 아이리버에서 집계한 수량이다.

방탄소년단은 지난해 ‘LOVE YOURSELF 結 `Answer`(러브 유얼셀프 결 앤서)’로 누적판매량 219만 7808장(2018년 기준)을 기록하며 첫 더블밀리언셀러 타이틀을 달았다. 2000년 조성모의 3집 ‘아시나요’ 이후 18년 만에 나온 더블 밀리언셀러였다. ‘러브 유얼셀프 결 앤서’는 국내 선주문만 약 151만장을 기록했고 최종 누적 판매량은 약 219만장이었다.

이번엔 선주문만 268만장을 기록했기 때문에 최종 판매량은 한국 기네스 최고 기록인 김건모를 넘어설 전망이다. 김건모는 1995년 발표한 ‘잘못된 만남’이 수록된 3집으로 286만장의 판매고를 기록하며 한국 기네스에 등재됐다. 공식 집계로 국내서 발매된 단일앨범 중 최고 판매량이다. 방탄소년단이 이 기록을 깨고 가요계 새로운 한 획을 긋는 건 시간 문제다.

방탄소년단의 선주문량이 전작 보다 약 110만 장 이상 큰 폭으로 늘어난 건 새 앨범 시리즈에 대한 기대감이 한몫했다. 방탄소년단은 2년 6개월간 기승전결 편으로 선보인 ‘러브 유얼셀프’ 시리즈를 마치고 새로운 이야기를 시작한다. 스토리가 있고 음악에 메시지를 담는 방탄소년단이 새롭게 펼쳐낼 이야기에 대한 관심은 폭발적이다. 놀라운 선주문량을 기록할 수 있었던 이유다.

해외 예약 판매도 높은 선주문량을 기록한 이유다. 방탄소년단은 국내뿐만 아니라 미국 최대 온라인 전자상거래업체 아마존을 통해서 해외 예약 판매를 실시하고 있다. 예약 판매 첫날 CDs & Vinyl 부문 베스트셀러 1위에 오른 이후 7일째인 19일까지 계속 1위를 이어갔다.

오는 4월 12일 ‘MAP OF THE SOUL : PERSONA’를 전 세계 동시 발매하는 방탄소년단은 4월 13일(현지시간) 미국 NBC 방송에서 생방송 되는 ‘Saturday Night Live’로 컴백한다.

사진 = 서울신문DB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