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상교 고소’ 애나, 경찰 재소환 “버닝썬 마약 유통했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애나
연합뉴스


버닝썬 클럽 MD로 활동하며 마약을 유통한 혐의를 받는 중국인 여성 ‘애나’가 경찰에 재소환됐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오늘(19일) 오후 2시 20분쯤 애나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애나가 마약을 투약하고 판매하는데 클럽 관계자들이 조직적으로 가담했는지 집중적으로 조사하고 있다.

앞서 클럽 버닝썬에서 시비가 붙어 경찰에 신고를 했던 김상교씨를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애나는 지난달 16일 경찰에 자진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경찰은 애나가 클럽 고객에게 실제로 마약을 팔았는지와 클럽에서 마약을 투약·유통했는지 여부를 집중적으로 알아봤고, 애나는 조사에서 이를 모두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음날 경찰은 애나의 자택에 대해 압수수색을 진행해 성분 미상의 액체 몇 병과 흰색 가루에 대한 정밀 분석에 들어갔다.

경찰 관계자는 “국과수에서 회신받은 내용에 대해서는 밝힐 수 없다”면서 “해당 내용을 포함해 확인할 것들이 있어 애나를 불러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뉴스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