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승리 심경고백 “해외원정 성매매 알선+도박 사실무근..허세부린 것”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성접대 의혹을 받고 있는 그룹 빅뱅 멤버 승리가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2019. 3. 14. 정연호 기자 tpgod@seoul.co.kr


외국인 투자자 성접대 의혹과 해외 원정도박 의혹을 받고 있는 그룹 빅뱅 출신 승리가 심경을 고백했다.

승리(본명 이승현·29)는 19일 시사저널과 통화에서 “지금 이 모든 사건은 카카오톡 대화 내용으로 시작된 것 아닌가. ‘경찰총장’이라고 쓴 것처럼 우린 아무것도 모르고 바보들끼리, 친구들끼리 허풍 떨고 허세 부린 거다. 이런 것들이 탈세, 경찰 유착이란 여론으로 만들어졌다”고 설명했다.

또한 승리는 “수사기관조차 카카오톡 내용이 다 사실이고, 증거라고 생각하고 있다. 제가 유명하고 연예인이란 이유만으로 정말 냉정하게 ‘내가 했던 일들이 맞다, 안 맞다’ 판단되지 않을까 두려운 거다. 국민들께 죄송해서라도 억울함을 호소하거나 반론할 수 없는 위치에 있지 않은가”라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이어 승리는 “해외 원정 도박과 성매매 알선은 없었다”며 자신을 둘러싼 의혹을 부인했다.

앞서 해당 매체는 지난 14일 승리와 사업파트너로 추정되는 A 대표가 나눈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공개하며 승리의 해외 원정 도박 의혹을 제기했다. 당시 공개된 대화에서 승리는 미국 라스베이거스 카지노에서 2억 원을 땄다며 돈다발 사진을 전달했다. 그는 “라스베이거스에 자주 온다. 카지노에서 딴 돈은 ‘세이브뱅크’에 묻어두고 온다”며 딴 돈을 처리하는 방법 등을 자세히 설명하기도 했다.

세이브뱅크는 현지 카지노에서 운영하는 일종의 거래소와 같은 개념이다. 세이브뱅크에 돈을 맡겨 놓고 이후 국내에서 그 돈을 받으려면 브로커를 통해 일정 수수료를 떼주고 나머지 금액을 받게 된다.

이와 관련해 승리는 “당시 내가 돈 땄다고 하거나 돈 사진을 보내건 다 허풍, 거짓, 자랑 하려고 있지도 않은 사실을 얘기했다. (A 대표는) 내가 도박한 걸 직접 보지도, 같이 있지도 않았다. 호텔에 확인해보면 나온다”며 원정 도박 의혹을 부인했다.

한편 이날 TV조선 ‘뉴스9’은 경찰이 승리의 마약 투약 진술을 확보하고, 사실 관계 파악에 착수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클럽 ‘버닝썬’ 관련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은 승리가 마약을 투약했다는 클럽 관계자의 진술을 확보하고, 지난 18일 승리를 비공개 소환해 마약 투약 혐의를 집중 추궁했다.

승리는 마약 투약 가능성을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게다가 구체적인 시기와 장소 등에 대한 것이 나오지 않아 입증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같은날 MBC ‘뉴스데스크’는 또 다른 의혹을 제기했다. MBC는 지난해 7월 버닝썬에서 발생했던 미성년자 출입 사건과 관련해 당시 승리에게 해당 사건에 대한 무마 시도가 보고됐다는 사건 당사자들의 전화 통화 내용을 단독 입수했다.

미성년자 출입 사건을 무마하기 위해 버닝썬 이성현 대표는 2000만원을 전직 경찰 강모씨에게 전달했다. 사건이 종결되고 약 3개월 뒤인 지난해 11월 초 버닝썬 이성현 대표와 돈 전달책이었던 이모씨와의 통화내용이 공개됐다.

녹취록에서 이성현 대표는 “(소주한잔 하다가 OO호텔 이야기도 나오고 클럽이랑…)그 승리대표한테 뭔가 직접적으로 누군가가 연락을 했나봐요”라고 말한다. 이어 “(당연히 보고의 당사자니까 (승리가) 알고 있었을…)응응 (승리에게) 두번 정도 연락한 걸로…”라고 말하기도 한다.

이에 승리 측 변호인은 “승리 씨가 사건이 발생한 후에 그런 일이 있었다는 걸 들었다”며 “이성현 씨와 승리가 보고하는 사이가 아니”라고 주장했다. 경찰은 승리가 미성년자 출입사건에 개입한 의혹에 대한 녹취를 분석하며 수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달 25일 입대가 예정돼 있던 승리는 “입대를 연기하고 경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밝혔고 지난 18일 병무청에 입영 연기를 신청했다. 그러나 위임장 등 일부 누락된 서류를 이유로 반려됐다. 하지만 이날 승리 측은 이를 보완해 재차 입영 연기 신청을 제출했고, 병무청은 관련 법률과 유사 사례를 고려해 승리의 입영 연기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