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월화드라마 눈이부시게, 또 다른 반전 ‘형사 전무송 전진우..소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눈이 부시게’가 막을 내린 가운데 전무송 전진우 부자가 2인 1역으로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19일 종영한 JTBC 월화드라마 ‘눈이 부시게’(극본 이남규 김수진/연출 김석윤)에서 전무송, 전진우는 김혜자(김혜자/한지민 분) 가족의 비극을 만든 형사 역으로 열연했다.

김혜자는 시계를 가지고 있는 노인(전무송 분)에게서 시계를 되찾으려 하는 모습을 보여왔다. 노인이 왜 김혜자의 시계를 가지고 있는지 방송 내내 궁금증을 유발했다.

알고보니 시계는 김혜자가 과거 이준하(남주혁 분)에게 선물했던 결혼예물. 이준하가 경찰에 붙잡혀 고문당하고 돌아오지 못한 가운데 이준하의 시계는 이준하를 붙잡고 있던 형사에게 넘어갔다.

김혜자와 형사는 노인이 돼 요양병원에서 재회한 것. 노인이 된 형사는 김혜자에게 뒤늦게 시계를 돌려주며 사죄하려 했으나 김혜자는 시계를 받지 않았다.

형사의 젊은 시절과 노년을 연기한 배우 전진우, 전무송은 부자지간이다. 닮은 두 사람의 2인 1역 연기는 몰입도를 높였다는 반응이다.

‘눈이 부시게’ 방송을 본 네티즌은 “‘눈이 부시게’ 줄거리 봤더니..형사가 알고보니 부자지간이라고?”, “놀랍다”, “어쩐지 닮았더라”, “싱크로율 90%”, “소름 돋는 반전”등 반을 보였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