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종합] 이상화♥강남 연내 결혼설, 아니 땐 굴뚝에 연기 날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빙속여제’ 이상화(30)와 가수 겸 방송인 강남(32)이 예능 프로그램에서 인연을 맺어 연인으로 발전했다.
이상화 인스타그램, 강남 페이스북 캡처
이상화♥강남 커플이 연내 결혼설을 부인했다.

가수 강남(32) 측이 20일 불거진 스케이트 선수 이상화(30)와의 연내 결혼설에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관계자는 “이상화와 강남이 만난 지 5~6개월 정도 되지 않았나. 아직 예쁘게 만나고 있는 상황”이라며 “물론 사귀다 보면 결혼을 생각할 수 있겠지만, 현재는 결혼을 언급할 단계는 아니다”라고 전했다.

이어 “상견례도 사실이 아니다”며 “두 사람이 이름이 알려진 친구들이니까 사귀다가 부모님에 서로 인사 정도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이날 한 매체는 이상화♥강남 커플이 올해 안으로 결혼한다면서 두 사람이 양가 부모님과 정식으로 만났다고 보도했다.

강남 측에 이어 이상화 측 역시 “잘 만나고 있지만, 연내 결혼설은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한편 강남과 이상화는 지난 16일 교제를 공식 인정했다. 두 사람은 지난해 9월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 in 라스트 인도양’을 통해 인연을 맺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