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종합] ‘돈’, ‘캡틴 마블’ 끌어내리고 1위 우뚝 “부자가 되고 싶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화 ‘돈’이 14일 만에 ‘캡틴 마블’을 정상에서 끌어내렸다.

류준열이 주연을 맡은 영화 ‘돈’이 개봉 첫날인 지난 20일, 16만 5,750명을 동원하며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돈’은 부자가 되고 싶었던 신입 주식 브로커 일현(류준열 분)이 베일에 싸인 작전 설계자 번호표(유지태 분)를 만나게 된 후 엄청난 거액을 건 작전에 휘말리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리며, 개봉 첫날인 20일에는 16만 관객을 끌어모으며 전체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다.(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 집계 기준)

개봉 이후 박스오피스 정상을 유지하고 있던 ‘캡틴 마블’의 강세를 꺾고 14일 만에 1위를 탈환, 동시기 개봉작인 ‘우상’, ‘악질경찰’과 함께 한국영화의 힘을 보여주며 흥행 포문을 열었다. 개봉 전부터 예매율 1위를 기록하며 관객들의 높은 기대감을 입증한 ‘돈’의 흥행은 비수기 3월 극장가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보인다.

누구든 가지고 싶지만, 아무나 가질 수 없는 돈이라는 신선한 소재로 개봉 전부터 기대를 모아온 ‘돈’은 한시도 눈을 뗄 수 없는 전개와 팽팽한 긴장감을 자아내는 배우들의 열연, 그리고 돈을 향한 다채로운 인물들의 모습을 통해 던지는 묵직한 메시지로 뜨거운 반응을 모으고 있다.

지난 6일 개봉한 ‘캡틴 마블’은 4만 6천명을 추가하며 2위로 밀려났다. 현재까지 누적 관객수는 480만명을 돌파했다.

‘돈’과 같은 날 개봉한 ‘우상’은 2만 7183명, ‘악질경찰’은 3만 3072명의 관객을 모아 각각 3, 4위에 올랐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