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호호바오일 “방탄소년단 정국이 써서 유명해져..아토피도 잡는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그녀들의 여유만만’ 호호바 오일이 소개돼 뜨거운 관심을 모으고 있다.

21일 방송된 KBS ‘그녀들의 여유만만’에서는 ‘봄맞이 피부 꿀팁-예민한 아이 피부 관리법’이라는 주제로 꾸며졌다.

이날 김보미 아나운서는 “아이가 아토피 못지 않게 피부가 건조하고 갈라져 있어서 고민이다”고 밝혔다.

이에 천연살림 전문가 김나나 씨는 “저도 둘째 아이가 아토피성 피부염이 심했다. 생후 1개월부터 얼굴이 갈라지고 진물까지 나왔다. 그리고 데리고 나가면 화상입었냐고 할 정도로 굉장히 심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는 “사실 제가 쓰고 너무 좋다는 걸 알고 있었는데, 방탄소년단 정국이 써서 엄청 유명해졌다”면서 호호바오일을 소개했다.

그는 “호호바오일은 노란색깔의 기름인데 이게 가려움증과 건조증, 그리고 각질을 잠재우는 데도 정말 효과적이다”고 전했다.

조수빈 아나운서는 “호호바 오일의 호호바가 뭐예요?”라고 물었고 김나나 씨는 “아메리카 지역에서 자생하는 식물이다. 아메리카 원주민들이 피부가 상처가 났을 때 사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