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해투4’ 피오 “양세종, 섬세+따뜻한 남자..여자였다면 심쿵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피오가 배우 양세종에게 심쿵했던 사연을 공개한다.

21일 방송되는 KBS 2TV ‘해피투게더4’(이하 ‘해투4’)는 ‘도플갱어’ 특집으로 꾸며져 박희순·진경·황우슬혜·윤보라와 스페셜 MC 피오가 출연한다.

피오는 양세종과의 특별한 인연을 고백한다. 양세종과 드라마 ‘사랑의 온도’에 함께 출연하며 두터운 친분을 쌓았다고. 피오는 “양세종 형이 직접 만든 캐러멜을 선물하겠다며, 내가 촬영장에 올 때까지 캐러멜을 손에 꼭 쥐고 기다렸다”며 양세종의 다정다감한 면모를 공개한다. 심지어 피오는 “내가 여자였다면 심쿵했을 것”이라고 덧붙인다.

또 동갑내기 박보검과도 드라마 ‘남자친구’를 통해 친해졌다며 또 다른 인맥을 자랑한다. 피오는 “박보검이 공연도 직접 보러 오고, 공연 마지막 날엔 응원 문자도 보내줬다”며 문자 내용을 공개한다.

이에 질세라 박희순도 뜻밖의 절친 스토리를 전한다. 그는 “동갑인 유해진과 39살의 마지막 날을 함께 보냈다”고 말한다. 박희순은 “유해진이 당시 솔로였던 나를 위로해주러 왔다. 둘이서 모자를 쓰고 사람 많은 곳으로 놀러 갔는데 유해진의 하관 때문에 바로 들켰다”며 깨알 에피소드를 덧붙인다.

‘해투4’는 21일 목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