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해투4’ 진경, 이혼 고백 “거짓말은 안 했지만 오해하게 한 상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진경이 예능에 첫 출연해 이혼했던 사실을 고백했다.

21일 방송된 KBS 2TV 예능 ‘해피투게더4(해투4)’는 ‘도플갱어’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박희순-진경-황우슬혜-윤보라와 스페셜 MC 피오가 출연했다.

이날 예능에 첫 출연한 진경은 MC들에게 “좋으시죠? 제가 처음 나와서”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진경은 “해투에 나간다고 하니까 엄마가 전화가 와서 내 이야기 하지 말라고 했다. 이틀 뒤에 우리 언니가 전화와서 ‘너 내 이야기 하지마’ 가족 이야기 나오면 할 수도 있는데 캥기는 게 많은지”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진경은 이혼 사실을 솔직하게 고백했다. “사실 저도 나홍주처럼 한번 갔다왔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인터넷에 보면 미혼으로 뜬다. 제가 드라마 ‘넝쿨째 굴러온 당신’을 하고 첫 인터뷰를 했다. 마지막에 기자가 ‘결혼 생각은 없으세요’라고 물으셨다. ‘결혼 생각 없다’고 솔직히 말했는데 ‘아직 싱글인 그녀는 결혼생각이 없다고 한다’고 쓰셨다”라고 밝혔다.

진경은 “거짓말은 안 했지만 오해를 하게 했던 상황이었다. ‘사실 저 갔다 왔습니다’ 기자회견을 할 수도 없고. 근데 인터넷에 기사가 반복되다 보니까 제가 본의 아니게 불편해지게 됐다. 첫 예능이어서 솔직히 이야기하는 게 편할 것 같았다”고 털어놨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