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숀 소속사 디씨톰 엔터테인먼트, ‘버닝썬’ 쌍둥이 클럽 ‘무인’ 주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숀(SHAUN)
가수 숀의 소속사 디씨톰(DCTOM)엔터테인먼트가 ‘버닝썬’의 쌍둥이 클럽으로 알려진 클럽 ‘무인’을 운영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22일 쿠키뉴스는 “2017년 5월 개업한 ‘무인’이 ‘버닝썬’ 논란이 한창인 2월 말 돌연 폐쇄했다”고 보도했다.

쿠키뉴스에 따르면 2017년 오픈한 ‘무인’은 클럽임에도 일반음식점으로 신고해 영업했다. 그러나 탈세 운영에도 강남구청으로부터 행정처분을 받지 않았다.

또 해당 매체는 클럽 ‘무인’의 실소유주로 가수 숀의 소속사인 디씨톰엔터테인먼트를 지목했다. ‘무인’을 운영하는 법인은 주식회사 ‘음주가무인’이며 이 법인의 등기상 주소가 디씨톰엔터테인먼트였던 것이다. ‘음주가무인’의 대표이사, 사내이사, 감사 모두 디씨톰엔터테인먼트 소속이며, 음주가무인 대표이사 김 씨는 디씨톰엔터의 운영사업본부장이다.

주목할 점은 ‘무인’이 문제가 되고 있는 ‘버닝썬’의 형제 클럽으로 유명해졌다는 데 있다. 디씨톰 대표는 ‘버닝썬’ 음악감독을 겸했으며 ‘버닝썬’ 사내이사였던 승리는 숀이 사재기 논란에 휩싸였을 당시, 숀의 노래를 자신의 SNS에 홍보해 의구심을 자아내기도 했었다.

이러한 의혹에 디씨톰 측 관계자는 “파악 후 공식 입장을 전하겠다”고 밝힌 상태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