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콜로니아’ 왜 개봉 안 했나 “페미니스트 엠마 왓슨의 정체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화 ‘콜로니아’가 극장 미개봉의 아쉬움을 TV 방영으로 달랬다.

22일 낮 1시 10분부터 채널CGV에서 ‘콜로니아’가 방송되며 뜨거운 화제가 되고 있다. 각종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오르며 관심을 불러일으킨 것.

엠마 왓슨 주연의 ‘콜로니아’는 2017년 극장 대신 디지털로 개봉했다. 실제 사건을 영화화 한 작품으로 주인공 레나 역을 맡은 엠마 왓슨의 인생 역작이라고 볼 수 있다. 특히 페미니스트로서의 행보를 이어 온 엠마 왓슨의 정체성과도 맞물리는 작품이다. 남성의 도움을 받는 대신 남성을 구하는 여성 영웅을 그렸기 때문.

‘콜로니아’는 실제 1973년 칠레 쿠데타와 아우구스토 피노체트의 군부독재시절 정치범을 강제수용한 사이비 종교단체 ‘콜로니아 디그니다드’를 배경으로 한 사건을 담았다.

‘존 라베: 난징 대학살’로 제59회 독일영화상 베스트 스틸 필름 상을 받은 플로리안 갈렌베르거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고, 엠마 왓슨, 다니엘 브륄, 미카엘 니크비스트, 라첸더 캐리, 빅키 크리엡스, 잔느 베르너 등이 출연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