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숀 소속사 디씨톰 탈세 의혹 ‘사재기 논란’ 재조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수 숀의 소속사 디씨톰 엔터테인먼트의 탈세 의혹이 불거졌다. 클럽 ‘버닝썬’의 쌍둥이 클럽으로 알려진 클럽 ‘무인’을 운영했다는 보도가 나온 것.

22일 쿠키뉴스는 “2017년 5월 개업한 ‘무인’이 ‘버닝썬’ 논란이 한창인 2월 말 돌연 폐쇄했다”고 보도했다.

쿠키뉴스에 따르면 2017년 오픈한 ‘무인’은 클럽임에도 일반음식점으로 신고해 영업했다. 일반음식점은 요금 10%를 부가가치세로 납부하지만, 유흥주점은 개별소비세 10%와 교육세 3%를 추가 부담해야 한다. 그러나 탈세 운영에도 강남구청으로부터 행정처분을 받지 않았다.

또 해당 매체는 클럽 ‘무인’의 실소유주로 가수 숀의 소속사인 디씨톰 엔터테인먼트를 지목했다. ‘무인’을 운영하는 법인은 주식회사 ‘음주가무인’이며 이 법인의 등기상 주소가 디씨톰 엔터테인먼트였던 것. ‘음주가무인’의 대표이사, 사내이사, 감사 모두 디씨톰 엔터테인먼트 소속이며, 음주가무인 대표이사 김 씨는 디씨톰의 운영사업본부장이다.

디씨톰과 ‘버닝썬’의 연결고리도 눈길을 끈다. 디씨톰 대표는 ‘버닝썬’ 음악감독을 겸했으며 ‘버닝썬’ 사내이사였던 승리는 숀이 사재기 논란에 휩싸였을 당시, 숀의 노래를 자신의 SNS에 홍보하는 등 밀착된 관계를 보였다.

현재까지 디씨톰은 해당 보도에 대한 공식입장을 내놓지 않은 상태다.

한편 숀은 2018년 6월 ‘Way Back Home’이라는 곡으로 쟁쟁한 아이돌을 제치고 음원 차트 1위를 기록했다. 단 한 번의 방송 출연도 없이 음악프로그램에서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그러나 별다른 인지도가 없었기에 ‘음원 사재기 논란’으로 번졌다.

숀은 그해 9월 방송된 SBS ‘한밤’과의 인터뷰를 통해 “지금 벌어지는 모든 상황이 떳떳하고 부끄러운 것이 하나도 없다”면서 “사재기로 1등을 한 것이 아니다”라고 확실히 답했다.

이어 숀은 “이전에 해왔던 활동과 지금 내 음악이 차트에서 선전하는 이 상황이 연결고리가 없게 느껴지기 때문이 아닐까 생각한다. 너무 갑작스럽게 차트에 등장했고 생소한 아티스트로 다가왔으니까”라고 설명했다.

그는 한 음악방송 무대에서 고개를 푹 숙인 채 노래를 불렀고 결국 무대를 끝까지 마치지 못하고 내려왔다. 숀은 “내가 기억하는 거는 차트 1위에 오르고 난 다음날인가 그렇다. 그런 주목 이후에 처음으로 가진 무대에서 이런저런 압박을 많이 받았다. 그때 플레이 시간을 다 못 채우고 내려왔다. 더 이상 못하겠더라. 그런 적은 처음이었다”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대기실로 돌아와 한참을 이러고 있었다. 되게 아득한... 정신적으로 갇혀버렸다. 그때 처음으로 과호흡과 공황장애를 겪고 한동안 되게 힘들어했다. 지금은 그때보다는 많이 좋아졌다”고 털어놓은 바 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