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나혼자산다’ 이시언, 제시 호통에 쩔쩔 “혼내는 사람 처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나 혼자 산다’에 래퍼 제시가 출연했다.

22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는 ‘쎈 언니’ 제시의 싱글 라이프가 전파를 탔다.

이날 제시의 집에 스타일리스트 언니가 방문했다. 제씨는 “6년째 함께 일하고 있는 언니다. 피팅하려고. 옷 좀 잘라달라고 불렀다”고 밝혔다.

이에 박나래는 “무대 의상이냐”고 물었고, 제시는 “평소 의상”이라고 답했다.

이시언은 “평소 의상?”이라며 놀랐고 제시는 “네. 저는 옷에 관심이 있어서, 옷을 그냥 다 자른다”라고 답하더니 “그냥 보세요 좀”이라고 짜증을 냈다.

이에 이시언은 쩔쩔매는 모습을 보였고 기안84는 “시언이 형 혼내는 사람 처음 봤다”며 웃었다. 제시는 “말씀 끝까지 하세요”라고 압박했고, 이시언은 손까지 모은 채 공손해진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기안84는 이시언을 보며 “약자에게 약하고, 강자에게 강한 스타일”이라고 말했고, 박나래는 “반대 아니냐”고 지적했다.

제시는 이시언을 향해 “사람은 다 똑같이 대해야죠”라고 또 한 번 혼냈다. 기안84는 “잘한다 잘한다”라고 통쾌해했고, 제시는 “저는 오히려 약한 사람들에게 더 잘해준다”고 말했다.

이에 이시언은 “저 잘 해주세요. 약해요”라고 말했고 제시는 “그럼 잘해주겠다”고 훈훈하게 마무리 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