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베드버그 잡는 ‘스페인하숙’ 유해진, 가구 제작까지 “만능美”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스페인하숙’에서 언급된 베드버그가 화제다.

22일 방송된 tvN ‘스페인하숙’에서는 스페인에서 하숙집 ‘알베르게’를 운영하는 차승원, 유해진, 배정남의 모습이 전파를 탄 가운데 유해진의 ‘만능’ 활약이 돋보였다.

유해진은 영업 1일 차를 맞아 본격적인 손님 맞이에 나섰고, 예상치 못한 외국인 손님들이 찾아오자 순간적으로 당황하며 긴장했다. 그러나 이도 잠시, 생활 영어 실력을 뽐내며 막힘없이 의사소통을 이어갔고, 침착하게 숙소 규칙을 설명하는 등 안정감을 되찾아가 감탄을 자아냈다.

순례자들에게 더욱 편안한 휴식 공간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했다. 홀로 식사를 하는 손님에게 특유의 친근함과 따뜻함으로 다가간 유해진은 생활하는 데 불편함은 없는지 조심스럽게 물었고, 수정사항을 피드백 받은 뒤 곧바로 발전안을 공유하며 계획을 세우기 시작했다.

주방 팀의 요청에 따라 다양한 가구를 만들었던 유해진은 이번에는 피드백을 주고 간 손님의 의견을 받아 새로운 가구를 제작하기 시작했다. 가구 브랜드 ‘이케요’의 창업주인 만큼, 이번에도 섬세한 도면 작업을 선보이며 무언가를 만들기 시작했는데, ‘금손’ 유해진이 만들어낼 새 작품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다음 날, 영업 2일 차를 맞은 유해진은 손님들을 맞이하기 전 숙소 정리에 나섰다. 손님들이 방을 나간 후 곧바로 베개 커버와 이불 등을 모두 세탁하고 햇볕에 말려 살균을 했다. 베드버그를 방지하기 위한 것.

베드버그는 빈대를 뜻하는 말로, 물릴 경우 두드러기 같은 붉은 반점과 가려움을 느낄 수 있다. 극심한 가려움을 느끼기 때문에 긁을 경우 2차 감염의 위험도 있다.

이날 한 한국인 손님은 자신이 머물 방을 둘러본 후, 깨끗하게 정리된 침대에 “여긴 베드버그 걱정 하나도 안 해도 되겠다”며 안심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