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런던서 생긴 기적” 오상진♥김소영, 결혼 2년 만에 임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오상진 김소영 부부가 결혼 2년 만에 임신 소식을 전했다.

23일 오상진 김소영 부부가 운영 중인 유튜브 채널 ‘김소영의 띵그리TV’에는 ‘런던에서 생긴 믿을 수 없는 일’이라는 제목으로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서 영국 런던 여행 중 김소영은 기침과 고열, 오한 등 컨디션 난조에 시달렸다. 결국 김소영은 오상진과 런던의 산부인과를 찾았고 “임신”이라는 결과를 받았다.

병원을 나온 후 오상진은 기분이 어떠냐고 물었고, 김소영은 “몰라”라고 답했다. 오상진은 “난 행복한데”라고 말했고 김소영은 “토할 것 같아”라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이어 김소영은 “잘 삽시다”라고 말했고 오상진은 “내가 더 열심히 할게”라고 다짐했다.

오상진은 이날 숙소에서 “속이 울렁거린다”면서 “사람이 부담되면 토하잖아. 내가 훌륭한 아빠가 될 수 있을까”라고 말했다.

김소영 또한 “울렁거린다”고 말했고 오상진은 핼쑥해진 아내의 손을 꼭 잡아줬다.

오상진 김소영 부부는 MBC 아나운서 선후배로 만났다. 비밀 연애 끝에 지난 2017년 4월 결혼에 골인했다. 오상진은 JTBC ‘차이나는 클라스’ 등에 출연하며 방송인으로 활약 중이다. 김소영은 방송 활동과 함께 책방을 운영 중이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