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그알 버닝썬, 대만 린사모-삼합회 연루설까지 “검은돈 세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그알’에서 클럽 ‘버닝썬’을 둘러싼 마약 유통, 성범죄, 경찰 유착 등 이른바 버닝썬 게이트를 집중적으로 다뤘다. 특히 버닝썬 해외투자자로 알려진 ‘린사모’가 중국 범죄 조직인 ‘삼합회’의 검은 돈을 버닝썬을 통해 돈 세탁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뜨거운 관심을 모으고 있다.

23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 싶다(그알)’에 따르면 린사모는 버닝썬의 20% 지분을 가지고 있는 해외투자자로 알려졌다. 린사모는 홍콩과 타이완을 거점으로 한 중국의 범죄 조직 ‘삼합회’와 친분이 있는데, 이 때문에 린사모가 클럽 버닝썬을 통해 자금을 세탁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제보자들은 “린사모는 제일 거물이다. 대만에서는 사모님 이름 조차 못 꺼낸다. 남편이 대만에서 거의 총리급이다”고 말했다.

버닝썬 전 직원들은 린사모는 보통 매니저로 불리는 화교 남성의 이름으로 테이블을 예약하고, 2억짜리 더블 만수르 세트를 시킨다고 말했다.

또 다른 전 직원은 “린사모는 스케일이 엄청 컸다. 삼합회 대장도 데리고 오고 그랬다”고 증언했다.

‘그것이 알고 싶다’는 “버닝썬 관계자들은 린사모가 투자한 돈의 출처가 삼합회라고 생각한다. 이른바 검은 돈을 세탁하는 장소로 버닝썬을 선택했다는 것”이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삼합회는 중화권의 마피아를 일컫는다. 야쿠자와 더불어 아시아의 대표적인 범죄 조직이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