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미쓰코리아’ 박나래, 힐링 요리사 변신 “첫번째 요리는 굴순두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박나래가 한식을 그리워하는 이들의 허한 마음과 뱃속을 채워주려 두 손을 걷어붙였다.

24일 tvN 새 예능프로그램 ‘미쓰코리아’에서 박나래는 호스트가 원하는 추억의 맛을 재현하기 위해 수준급 요리 실력은 물론 현지에서 원하는 재료를 찾아내기 위한 셜록급 센스를 여과 없이 발휘한다. ‘요리 실력자’로 정평이 난 출연자들이 대거 출연하는 가운데 요섹녀 박나래의 활약이 집중된다.

‘미쓰코리아’는 한식을 그리워하는 이들을 찾아가 추억의 맛을 찾아주고 대신 하룻밤을 제공받는 ‘글로벌 쿡스테이(Cook stay)’ 프로그램이다. 여행이나 요리를 주요 소재로 다루기보다는 ‘미쓰(miss) 코리아’에 담긴 사연들에 초점을 맞춘다.

박나래는 다양한 예능프로그램에서 활약하며 특유의 밝은 마인드와 친화력 넘치는 모습을 보여 주면서 요리에 대한 남다른 솜씨를 자랑해왔다. 또한 연예인들의 파티 플레이스 ‘나래바’를 운영하며 손쉬운 안주 요리부터 각종 코스 요리까지 선보인 바, ‘요리 천재’의 매력을 뽐내 온 것.

이런 가운데 공개된 예고편에서는 호스트가 그리워하는 ‘굴순두부’를 만들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모습이 담겨있어 눈길을 끈다. 낯선 현지에서 순두부를 구하지 못해 두유를 이용한 두부 만들기에 도전, 과연 호스트가 기억하는 감동의 맛을 제공했을지 뜨거운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박나래는 첫 방송을 앞두고 “평소 다른 프로그램에서 요리하는 모습은 많이 보여드렸지만, 이번에는 촬영지에 도착하고 바로 직전에 요리명을 알려주시기 때문에 저의 멘탈이 붕괴되는 모습에서 느낄 수 있는 재미가 있을 것”이라고 전해 그녀의 색다른 도전이 기대된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