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상우, 김소연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맞선남 등장 “특급 외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이상우가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에 특별출연하며 아내 김소연 지원사격에 나섰다.

23일 첫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극본 조정선·연출 김종창)에서는 레스토랑에서 맞선을 보는 이상우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강미리(김소연)는 자신이 나가야 하는 맞선 자리에 동생 강미혜(김하경)를 대신 내보냈고, 펀드매니저 이상우가 맞선남으로 깜짝 등장했다.

강미리는 강미혜에게 전화를 걸어 상황에 대해 물었고, 강미혜는 “아직도 만나고 있어. 도통 알아들을 수 없는 말만 하고. 내가 뭐 펀드에 대해서 아는 게 있어야지”라고 말했다.

이에 강미리는 “대충 밥 먹고 빨리 보내”라며 “엄마한테 걸리면 너하고 나하고 죽어”라고 다그쳤다.

강미혜는 “지금 사기 치고 있는 게 언니지. 나냐? 나야 간만에 스테이크 좀 썰고 언니가 알바비 준다고 해서 나온 거지. 난 죄 없어”라고 말했다.

전화를 끊은 강미혜는 다시 자리에 앉았고, 이상우는 “지금 전화 온 분 강미리 씨 맞죠? 그래도 부모님들이 주선해 준 자리에 대타를 내보내는 건 예의가 아니지 않나. 대타도 좀 정도껏 내보내야지”라며 불쾌한 심기를 드러냈다.

한편 24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한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1, 2회 시청률은 각각 22.6%, 26.6%를 기록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