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아침마당’ 조혜련 “공연 중 다리 부상, 철심 5개 박았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침마당’ 조혜련이 공연 중 다리가 부러진 사연을 언급했다.

26일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의 ‘화요 초대석’에는 조혜련이 출연했다.

이날 조혜련은 “요즘에 연극을 시작하고 뭔가 변신해볼까 해서, 남성호르몬을 많이 빼고 있다”고 인사했다. 조혜련은 “2년 전 ‘넌센스’라는 뮤지컬을 했고, 지난 1월까지는 ‘메노포즈’라는 공연을 하면서 뮤지컬 배우로 변신했다”고 근황을 전했다.

조혜련은 “사실 1월 19일이 뮤지컬 마지막 공연이었는데 만석이 되고 사람이 많으니까 기분이 좋았나 보다. 드레스를 제 발로 밟아서 다리가 부러졌다. 공연하고 있을 때 거의 끝부분 때 무대에서 넘어져서, 아예 일어나질 못했다. 4일 뒤에 수술을 받았는데 철심을 5개 박았다”며 무대 위 있었던 사고에 대해 언급했다.

조혜련은 이어 “바로 실려가서 내려가면서 막 울고 있는데, 공연을 봤던 분들이 ‘혜련씨 힘내요’라고 응원해주셨다. 감사했다. 그렇게 다리를 다치고 3개월 동안 쉬면서 나를 돌아보게 됐다”고 덧붙였다.

사진=KBS1 ‘아침마당’ 방송 캡처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