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안녕하세요’ 이사강 “11살 연하 남편 론, 곧 입대” 눈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사강이 11살 연하 남편 론의 군입대를 앞두고 심경을 밝혔다.

25일 방송된 KBS2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에는 뮤직비디오 감독 이사강과 가수 론 부부가 출연해 다정한 신혼부부의 모습을 보였다.

이사강은 “남편이 곧 군 입대를 앞두고 있다”며 고민을 털어놨다. 이어 “론을 위해서라면 목숨도 바칠 수 있다”며 눈물을 보여 시청자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이날 이사강 론 부부는 2세 계획을 공개했다. 이사강은 “언니가 예전에 신혼집으로 풍수 선생님을 모시고 왔다. 선생님께서 둘러 보시고는 저희에게 4형제 낳을 것 같다고 했다”며 “그 선생님이 말한 게 모두 다 맞았다”고 밝혔다. MC들은 이사강과 론의 애정행각을 지켜보며 “이 정도 스킨십이면 충분히 가능할 것”이라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이사강은 1980년생, 론은 1991년생으로 11세 나이를 극복한 커플이다. 약 1년 6개월의 연애 끝에 지난해 11월 혼인신고를 마친 후, 지난 1월 결혼식을 올렸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