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동상이몽2’ 윤상현, 메이비 9년 전 모습 보더니 “오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동상이몽2’ 윤상현(46)이 아내 메이비(40·김은지)의 과거 활동 모습을 보며 오열했다.

25일 방송된 SBS 예능 ‘동상이몽-너는 내 운명 시즌2’에서는 배우 윤상현, 가수 메이비 부부의 일상이 전파를 탔다.

지친 육아 후 윤상현은 맥주 한 잔을 마시며 “오늘도 수고했다, 이 낙에 하루를 버틴다”며 감탄했다.

결혼 후 달라진 삶에 대해 메이비는 “결혼 전 친구 없이 못 살던 남편이 결혼 후 5년 동안 외출 3번 하더라”면서 공식적인 쫑파티나 지인 집들이 외엔 공동육아를 풀가동하는 남편에게 고마워했다.

윤상현은 더 힘들었을 아내에게 “다시 일하고 싶지 않냐”고 조심스럽게 물었고 메이비는 “잠깐 그럴 때도 있었는데, 지금 온통 관심사는 막내 태어난 것”이라 답했다. 윤상현은 “만약 내가 당신이었다면, 육아 때문에 쉬어야 하는 것이 힘들었을 것 같다”며 미안함과 고마움이 섞인 표정을 지었다.

메이비는 “아기 낳기 전엔 진심으로 웃어본 적 있었나 싶다. 근데 지금은 하루 스무번 이상 자연스럽게 웃음이 나온다. 아이들 때문에”라며 아이들이 인생의 전부라며 담담히 속마음을 털어놓았다.

이어 두 사람은 2010년 4월 18일 전파를 탄 KBS라디오 ‘메이비의 볼륨을 높여요’의 마지막 ‘보이는 라디오’를 컴퓨터로 함께 봤다.

윤상현은 마지막 방송에서 눈물을 흘리는 아내를 보며 함께 눈물을 흘렸다. 참을 수 없었던 눈물의 의미에 대해 그는 “결혼 후 5년, 짬짬이 연기하는 나와 달리 아내는 오롯이 육아만 했다. 그게 너무 미안했다. 내 욕심만 차리고 있는 건 아닐까. 내 가족을 위해 잠시 멈춰선 아내에게 고맙기도 하고 미안하더라”면서 “여러가지 감정이 교차했다. 정말 행복하게 해줘야겠다 생각했다”고 오열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