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추상미 “故김주혁 데뷔작서 부부 호흡..사망 후 우울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겸 감독 추상미가 ‘비디오스타’를 통해 오랜만에 토크쇼에 나선다.

26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는 배우 추상미가 영화 ‘접속’ 촬영 당시 한석규와 키스신을 30번 넘게 촬영한 사연을 고백한다.

평소 한석규의 팬이었던 추상미는 동경하는 대상과 키스신 촬영에 떨리는 마음을 주체할 수 없었다고. 하지만 그녀의 계속된 NG에 짜증이 날 법도 했지만 오히려 한석규는 추상미를 다독여주며 긴장을 풀어주려 했다고 전해 스튜디오를 훈훈하게 만들었다.

추상미는 함께 연기했던 배우 중 가장 인상 깊었던 배우로 故김주혁을 꼽아 눈길을 끌었다. 영화 ‘세이 예스’에서 부부로 만난 두 사람은 동갑내기이며 배우 2세 집안이었던 공통점으로 금세 친한 동료가 됐다.

추상미는 “영화 ‘세이 예스’는 故김주혁의 영화 데뷔작이었기에 서로 의지하며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고 회상했다. 그토록 가까웠던 사이기에 추상미는 김주혁의 사망 소식을 접하고 한동안 우울증에 빠지기도 했다고 조심스레 밝혔다. 그녀가 전한 故김주혁의 기억은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26일 화요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방송.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