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춈미 비방한 네티즌 “짧은 생각으로 행동, 정말 죄송합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춈미를 비방한 네티즌이 사과문을 올렸다.

26일 해당 네티즌은 “XXX 카페에 춈미님에 대한 글을 쓴 사람”이라며 “익명성이 보장된다는 점을 바탕으로 카페에서 춈미님에 대한 사실여부 확인되지 않은 글을 쓴 점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 생각없이 적은 글로 이처럼 큰 파장이 생길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못했다. 짧은 생각으로 그와 같이 행동한 점 정말 죄송하다고 말씀드린다”고 전했다.

네티즌든 이어 “인터넷에서 본 글들을 바탕으로 그와 같은 글을 쓰고 춈미님께 상처가 되는 말들을 한 점 정말 죄송하다. 이제와서 사과드린다고 해서 춈미님께서 상처받으신 것이 없어지는 것은 아니지만 사과의 말씀을 통해 춈미님께 용서를 구하고자 한다”며 “앞으로는 이와 같은 글을 쓰는 행동들을 하지 않고 조심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해당 네티즌은 한 카페에 자신이 과거 춈미와 같은 회사에서 근무했으며, 당시 춈미의 근무 태도가 좋지 않았다고 비난하는 댓글을 남겼다. 춈미가 근무시간에 한 시간 동안 노는 것은 물론이고 요청한 일을 해주지도 않았다는 것. 이 글을 본 춈미는 분노, 해당 글을 캡처해 자신의 SNS에 공개했다.

한편, 춈미는 인스타그램 팔로워를 30만 명 이상 보유한 인스타셀럽이다.

사진=인스타그램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